호의소식 Medical Pride KUMC! - 국내를 넘어 세계속에 최고로 우뚝 서는 자랑스런 글로벌 대표 의료브랜드로 거듭나겠습니다.

  • HOME
  • Health+1
  • 미역+파
  • 트위터로 보내기
  • 프린트

미역국엔 파가 없다. 왜?

 

 

한국에서 산후조리 대표음식은 단연 미역국이다. 미역엔 요오드와 칼륨이 풍부하고 철분 등 미네랄도 많이 들어 있다. 하지만 미역국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신기하게도 파가 들어있지 않다. 거의 모든 국에는 파가 기본으로 들어가지만, 대부분 미역국을 끓일 땐 파를 넣지 않는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 걸까? 미역과 파의 궁합을 따져보면 그 답을 알 수 있다.

 

파에는 여러 영양소와 함께 유황과 인이 들어 있다. 그런데 미역과 파를 함께 먹으면 미역 속에 있는 칼슘이 파의 유황과 인을 중화하는데 모두 허비된다. 우리 몸에 미역의 칼슘이 흡수되는 것을 방해하는 셈이 된다.

 

또 미역과 파는 둘다 미끈미끈 거리는 성질이 있다. 이는 알긴산이란 성분 때문인데, 이 둘을 함 께 먹으면 둘다 미끈거려서 식감이 떨어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하지만 미역과 파는 각각 매우 다양한 효능을 갖고 있다. 특히 파의 경우, 향신료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식품이다.

 

파의 92%는 수분이다. 이밖에 단백질, 지질, 당질, 칼슘, 인, 철, 나트륨, 칼륨, 비타민A 등이 들어있다. 파에는 독특한 향이 있다. 유황화합물인 알리신과 설파이드 때문인데, 이 향이 고기나 생선 특유의 향을 없애주는 역할을 한다.

 

파는 몸을 따뜻하게 하고 위장기능 강화에 기여한다. 한의학에서는 파의 흰 부분을 달여 먹으면 감기 증상 완화에 좋다고 설명한다. 잠이 오지 않거나 흥분이 가라앉지 않을 때에도 파 달인 물이 좋다. 이땐 생파를 된장에 찍어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파를 고를 때에는 녹색이 끝까지 파랗고, 뿌리 부분이 희고 단단하며 윤기가 흐르는 것이 좋다.

 

[Health+1] 카테고리의 지난기사 목록

지난기사 목록
번호 기사제목 발행호수 PDF
3 미역+파 v.149
2 카레+와인 v.149
1 마이너스 푸드 v.148
최근 리스트 이전 리스트 1 다음 리스트 마지막 리스트

TOP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환자의권리장전
FAMILY SITE 이동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