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의소식 Medical Pride KUMC! - 국내를 넘어 세계속에 최고로 우뚝 서는 자랑스런 글로벌 대표 의료브랜드로 거듭나겠습니다.

  • HOME
  • Health KUMC
  • 소변에 피 보이면 암 의심
  • 트위터로 보내기
  • 프린트

소변에 피 보이면 암 의심

 

 

고려대 구로병원 비뇨기과 윤덕기, 박재영 교수팀이 2008~9년 2년간 육안으로 확인되는 혈뇨를 주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125명의 분석한 결과 그 중 46.4%인 58명에서 요로상피 암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요로상피암 발견 빈도 및 이를 예측할 수 있는 요인들을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각 환자들의 연령, 성별, 체질량지수, 고혈압, 당뇨, 흡연, 혈괴 동반여부, 배뇨시 통증 여부들이 요로상피암의 발생과 연관관계가 있는지도 회귀 분석을 통해 분석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39세 미만에서는 2명 (2/16, 12.5%), 40~49세에서는 3명(3/13, 23.1%), 50세 이상에서는 53명 (53/96, 55.2%)에서 종양이 발견되어 50대 이상에서 암 발생률이 특히 높았다. 또한, 소변 속에서 피덩어리인 혈괴가 관찰된 65명 중 39명(60.0%)에서 요 로상피 암이 발견되었고, 혈괴가 보이지 않은 60명 중 19명(31.7%)에서 요로상피 암이 발견되어 혈괴가 나타날 경우 암 발병 위험이 더욱 높아졌다.

 

반면, 소변을 볼때 통증이 없었던 84명 중 46명(54.8%)에서 요로상피 암이 발견되었고, 통증이 있었던 41명 중 12명의 환자 (29.3%)에서 요로상피 암이 발견되어, 통증이 없는 경우가 더욱 위험했다. 이외에 성별, 체질량지수, 고혈압, 당뇨, 흡연 등은 요로상피 암의 발생에는 큰 영향은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덕기, 박재영 교수팀은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육안으로 혈뇨가 확인되는 경우 요로상피암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계산식을 개발하고, 고려대 공대 윤성로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웹사이트(http://dna.korea.ac.kr/ hematuria/kr)를 구현, 공개했다. 따라서 혈뇨가 보이는 사람이 이곳에 접속해 ▲ 연령 ▲ 혈괴(소변 볼 때 피덩어리를 보았습니까?) ▲ 통증(소변볼 때 통증이 있습니까?)의 세 가지 질문에 답하면, 요로상피암(방광암, 요관암, 신우암) 의 발병 위험도가 어느 정도인지 병원에 가기 전에 예측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박재영 교수는 "50세 이상의 육안적 혈뇨를 보이는 환자의 반수 이상에서 방광암, 요관암, 신우암 등의 요로상피암이 발견되므로, 병원 내원을 미루어 진단을 지연시키면 병을 크게 키울 수 있다"고 강조하며 "혈뇨 요로상피암 위험도 계산기를 사용하면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진료에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참고자료일 뿐, 혈뇨가 보인다면 반드시 병원에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2010년 대한 비뇨기과 추계학회(2010. 11. 17~19)에서 발표됐다.

 

 

고려대 구로병원 비뇨기과 윤덕기, 박재영 교수

 

도움말 | 고려대 구로병원 비뇨기과 윤덕기, 박재영 교수

 

[Health KUMC] 카테고리의 지난기사 목록

최근 리스트 이전 리스트 1 다음 리스트 마지막 리스트

TOP


  • 개인정보취급방침
  • 환자의권리장전
FAMILY SITE 이동 바로가기